논문이 공연이 되는 '퍼포논문' 개막

삼일로창고극장

서울문화재단

논문을 무대화하는 프로젝트

입력시간 : 2019-08-13 09:50:51 , 최종수정 : 2019-08-16 08:29:26, 김태봉 기자

삼일로창고극장, 논문이 공연이 되는 퍼포논문개막

 

서울문화재단

연극, 퍼포먼스 관련 최신 논문을 무대화하는 프로젝트삼일로창고극장 운영위원회서 기획 
현장과 이론의 간극 좁히고, 논문의 새로운 역할 발견 위해 2018년 처음 선봬  
배우·연출·무대감독 등 다년간 무대 경험을 쌓은 후 연구자로 변신한 이지혜가 시노그래피를 주제로 올리는 셀프-리서치그라피816()부터 18()까지 공연  
배우 황은후가 성별화된 몸을 주제로 연구한 논문을 무대로좁은 몸’ 823()부터 25()까지 공연

퍼포논문 포스터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김종휘) 삼일로창고극장이 16()부터 25()까지 기획 공연 퍼포논문을 무대에서 선보인다. ‘퍼포논문은 연극과 퍼포먼스에 관련된 논문을 무대화하는 프로젝트로, 논문의 언어를 현장의 언어로 교환해 이론이 무대에서 말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인지 질문하고 실험한다. 삼일로창고극장 운영위원회가 학위논문의 새로운 역할을 발견하고 현장과 이론 사이의 간극을 좁히기 위해 기획했다

올해 퍼포논문시노그래피(연극의 공간과 무대구성에 관한 기술 및 학문을 총칭하는 개념)를 중심으로 한 셀프-리서치그라피(저자·연출·출연 이지혜, 8.16~18)’ 성별화된 몸을 주제로 한 좁은 몸(저자·연출 황은후, 출연 강하늘, 김정, 황은후, 8.23~25)’ 등 두 편을 차례로 무대에 올린다

첫 번째 공연인 셀프-리서치그라피(8.16.~8.18.)’에서는 연기, 연출, 무대감독 출신의 이지혜가 한태숙 연출가의 작품을 중심으로 탐구했던 자신의 석사학위논문 한태숙 연출작업의 특성 연구 - 시노그래피(scenography)의 관점을 중심으로(2017)’를 무대 위로 소환해 직접 구성부터 연출, 출연까지 선보인다. 관객이 삼일로창고극장이라는 공간 안에서 시노그래피를 경험해볼 수 있도록 무대모형을 준비해 조명, 음향, 영상을 통해 논문을 시각적으로 구현해낸다. 저자이자 연출자인 이지혜는 퍼포논문을 준비하면서 연극을 글자로 남긴다는 점에서 연구자도 어쩌면 창작자 일 수 있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연구자로서 논의했던 배우와 연출가의 작업 방식이나 미학, 방법론 등을 연극의 시노그래피적 관점으로 말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두 번째 공연 좁은 몸(8.23.~8.25.)’은 배우 황은후가 여자배우로서 매력적인 여성의 태도와 몸짓, 꾸밈을 몸에 익히는 데 몰입하고 자신을 자각하는 것에서부터 시작한다. 성별화된 몸이 배우에게 미치는 영향에 대해 탐구했던 자신의 논문 성별화된 몸(gendered body)이 여자 배우의 연기를 위한 창조적 준비상태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연구 - 사막별의 오로라의 Make 공연 창작 과정의 몸에 대한 탐구 사례를 바탕으로(2019)’를 무대로 가져왔다. 세 명의 출연자가 등장해 무대 위에 갇힌 몸의 감각에 대해 관객과 함께 고민한다. 저자 황은후는 여성적인 몸에 대한 훈육이 한 사람의 고유 감각을 어떻게 바꾸는지에 대해 무대 위에서 집중 탐구하고 싶다고 밝혔다

올해 퍼포논문은 연극 창작자가 현장의 경험을 바탕으로 쓴 논문이라는 점이 특징이다. 이번 공연은 창작자와 연구자 사이의 경계와 고민을 엿보는 동시에 평소 접하기 어려운 연극 이론을 좀 더 쉽게 만나보는 경험을 통해 논문을 작품 감상의 새로운 툴(Tool)로 활용해볼 수 있는 기회다

기존 연극계에 없던 새로운 시도로 예술 현장의 많은 주목을 받은 퍼포논문은 남산예술센터×삼일로창고극장 누리집에서 예매 가능하다. 전석 2만원, 청소년·대학()12000, 예술인 1만원이다.

남산예술센터×삼일로창고극장 누리집http://www.nsac.or.kr

웹사이트http://www.sfac.or.kr

Copyrights ⓒ 글로벌 교육.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태봉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개미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