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점형 다문화교육지원센터 『다+온센터』개소

동반성장하는 다문화·세계시민교육 집중 지원

입력시간 : 2019-10-06 22:07:43 , 최종수정 : 2019-10-06 22:07:43, 이득규 기자

서울시교육청은 서울 남부 3구(구로, 금천, 영등포)에 다문화 학생이 집중하는 현실을 고려, 다문화 및 세계시민 교육을 집중 지원하는 『다+온센터(다문화교육지원센터, 서울남부)』를 오는 10월 2일(수) 서울영림초등학교(영등포구 대림동 소재) 체육관 2층에서 개소식한다.


서울시교육청은 2017년 9월 ‘다문화교육지원센터에 대한 기본계획(안)’ 수립을 시작으로, 정책 연구, 예산 확보, 시설 공사, 인력 확충 등을 통해 2년여 간의 노력 끝에 『다+온센터』를 개소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다+온’은 “다문화교육에서 더 나아가 세계시민교육을 실행(on)하자”는 의미를 담고 있으며, 『다+온센터』는 서울 남부지역의 다문화교육과 세계시민교육의 중심에서 다문화학생과 일반학생이 함께 어울리고 체험하며, 다름의 가치를 존중하고 더불어 살아가는 역량을 키워주는 데 목적이 있다.

『다+온센터』는 총면적 775㎡에 △학생들의 문화예술체험 공간인 다목적실 △다문화체험교육 및 교원, 학부모 연수가 가능한 강의실 △다문화학생들의 기본적인 한국어 지도를 위한 한국어(KSL) 강의실 △지역 유관기관, 학교 관계자와의 협의를 위한 중회의실 △세계 여러 나라의 다양한 체험이 가능한 실습실 △다문화학생, 학부모의 어려움을 해결할 상담실 △책을 읽고 쉴 수 있는 카페 공간 등 다문화 감수성 제고를 위한 다양한 교육 공간을 갖추고 있다.


이날 개소식에는 교육감, 남부지역 3구 구청장, 교육청 및 지자체 관계자, 학생, 교원, 학부모 등 약 15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며, 각계각층 인사의 축하 영상과 다문화어린이 합창단의 축하공연이 함께 펼쳐진다. 아울러 서울시교육청과 서울 남부 3구(구로구, 금천구, 영등포구)가 함께 협의하고 있는 ‘세계시민교육도시 추진 TF’ 운영 경과 보고도 진행될 예정이다.

다+온센터』에서는 서울 남부교육지원청, 동작관악교육지원청의 초․중학생을 대상으로 오는 10월 7일부터 다문화체험교육, 문화예술프로그램, 한국어(KSL) 과정, 중도입국학생 원스톱(One-stop) 지원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시범 운영할 계획이다.


다문화체험교육은 초등학교 4∼5학년 희망 학급이 대상이며, 세계 요리체험, 미술체험, 코딩을 활용한 여행 등 체험교육을 실시하게 된다. 문화예술프로그램은 전문기관에 위탁하여 희망하는 개별 학생을 대상으로 주 1회 방과후 프로그램으로 운영한다. 초등학생을 대상으로는 재미있는 글씨(캘리그라피) 수업, 중학생을 대상으로는 힙합문화교실을 운영한다.

한국어(KSL) 수업 과정은 다문화특별학급이 없는 학교의 학생이 개인체험학습을 통해 주 4일 집중 수업을 받을 수 있도록 하고, 방과후에는 초․중학교 다문화학생을 대상으로 한국어 수업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중도입국학생이 공교육에 성공적으로 진입하고 적응할 수 있도록 안내하는 다문화코디네이터를 배치하여 남부지역 다문화학생을 집중 지원한다. 


서울시교육청은 2019년 하반기 프로그램 운영을 바탕으로 앞으로 학생, 교원, 학부모의 의견을 수렴하여 프로그램 내용을 보완하고, 인력 확보를 통해 상담 프로그램 운영, 유관기관과의 협력적 네트워크도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자국 중심적인 다문화 정책과 교육을 넘어서, 다문화를 다름과 차이로 인정(상호문화주의*)하되, 주류-비주류, 정상-비정상, 우(優)-열(劣)이라는 차별적 인식 틀에서 벗어나, ‘동등한 다름’, ‘상호 존중적 차이’를 인정하고 존중하는 세계시민교육을 추진하고 있다. 또한 기존의 다문화교육의 포용적 측면을 계승․발전시켜 문화적 경계를 넘어 상호작용하고, 상생할 수 있는 ‘(가칭)서울형 세계시민교육도시’의 구현에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Copyrights ⓒ 글로벌 교육.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득규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소상공인연합신문